The Hyangji BOOK is a means fragrant paper.

Hyangji BOOK은 향기로운 종이라는 뜻입니다. It's The Quality BOOK

출간도서

성명학

페이지 정보

본문

 성명학은 세간에 여러학파가 실존하고 있습니다.

이름을 가지지 않는것은 없거니와 이름의 선기와 나쁜기를 받으며 우리는 살아가고 있습니다.

이에 성명학을 쓰신 윤승환 원장님은 이 책에서 이렇게 정의하셨습니다.

 

역학을 공부하기 시작하여, 이름의 중요성을 자각한 이후부터 사람들의 이름을 관찰해보면

이름의 운명과 매우 흡사하게 사는 사람들을 보고 매우 놀랐었다.

하루에도 몇 번씩이나 불리는 이름은 그 영향이 매우 클 수밖에 없다.

불리면 불릴수록 이름의 기운은 좋든 나쁘든 파장을 일으켜 당사자에게 직접적으로 영향을 준다.

만일 이름이 나쁘면 불리는 사람뿐 아니라 부르는 사람에게도 나쁜 기운을 주어서 두 사람 모두 안 좋게 된다.

그러한 이름의 영향력을 연구하는 것이 성명학인 것이다.

 

집에서 아기가 태어나면 집안 어른들이 이름을 짓게 되는 경우가 우리나라는 대다수인데

그 어른이 성명학을 알면 모를까 그렇지 않으면 그야말로 좋은 이름을 갖게 될지

나쁜 이름을 갖게 될지는 그 아이의 운명에 달렸다 할 수밖에 없다.

 

실제로 이름을 비전문가가 짓게 되면 거의 대부분이 그 아이의 타고난 사주의 기운대로 이름을 짓게 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그래서 사주가 오행 중 한쪽으로 치우쳐서 불균형인 사람은

신기하게도 그 치우쳐진 그대로 음양오행의 기운을 갖고 이름을 지어지게 된다. 그러므로 사주를 보완하는 것이 이름인데

사주의 보완은커녕 사주의 잘못된 나쁜 기운을 더욱 부채질하게 되어 고달픈 인생을 살게 되는 것이다.

 

그래서 이름을 지을 때는 반드시 성명학자에게 이름을 짓도록 하는 것이 매우 바람직하다.

이름이 잘못되어 나중에 개명을 하려 할 때는 그동안 나쁜 영향을 고스란히 받은 다음으로

이미 심신이 많이 지친 상태일 수 있다.

개명을 하여 운명을 바꾸려 하더라도 거기에는 개명과 함께

상당한 자신의 노력 또한 포함되어야 하기 때문에 처음부터 좋은 이름을 짓는 것이 중요한 것이다.

 

아기의 이름을 짓기 위해 이 책을 공부한다면 상당한 공부를 해야 할 것이기에

차라리 성명학자에게 의뢰하는 것이 좋다. 성명학을 하기 이전에 먼저 역학 전반의 지식을 쌓아야 하기 때문이다.

그래야 사주에 맞는, 사주의 부족한 기운을 보완할 수 있는 이름을 지을 수가 있다.

 

성명학에는 매우 종류가 많다. 전해져 내려오는 성명학도 많거니와 음양오행에 입각하여

현재에도 끊임없이 역학자들에 의해 새로운 성명학이 탄생하고 있다.

그만큼 아직 완전한 정립이 덜 되었다고 할 수 있다.

그중에는 잘못된 이론으로 사람들을 혼란하게 만드는 경우도 적지 않으므로 많은 주의를 해야 한다.

검증이 된 많은 성명학법에는 공통된 분모는 반드시 존재하게 된다.

역학의 음양오행사상이나 소리의 어감(語感) 등의 규칙은 모두가 중요시한다.

 

이 책에서 현시대에서 통용되고 또 검증된 성명학법 중에서

특히 중요시하는 8대 성명학법의 이론들을 모두 다루려고 노력했다.

실제로 현재 필자가 작명의뢰를 받을 때 적용하고 있는 성명학법이기도 하다.

필자가 연구하고 공부한 성명학 이론을 나만의 것으로 갈무리하지 않고 많은 사람들의 이름 짓는 데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과감하게 공개하였다.

이는 학문의 발전을 바라는 학자의 의무요 동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과의 진실된 화합이라고 생각하여 결심을 한 것이다.

 

책에 많은 부분을 공개한다고 해도 미진한 부분이 있을 수 있고 독자 스스로 공부해야 하는 범위도 있을 것이다.

아무쪼록 열심히 공부하시어 잘못된 성명학의 이론에 현혹되지 않기를 바라며

필자에게도 지도편달이 될 수 있는 말씀이 있으시면 주시기를 바란다.

이 책은 아기의 이름을 자신이 지어 보겠다고 하는 독자들을 대상으로 한다기보다는,

역학 전문가들이 체계적으로 성명학에 대한 정립을 하도록 구성되었다고 하는 것이 맞다.

 

선무당이 사람 잡는다는 말이 있는데, 조금 배운 지식으로 남을 컨설트하다가 생기는 비일비재한 현상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공부를 해야 하는데 성명학만 제대로 배우려 하더라도 힘든 것이 사실이다.

 이 책에 소개된 8개의 성명학파에 대한 이론만 공부하려 해도 최소 8권 이상의 책이 필요하고,

책을 구매하여 보았다고 하더라도 비전문가가 정수를 파악하기 힘들다.

이 책은 그 모든 것을 설명하였고, 당신의 수고를 많이 덜어 줄 것이다.

독자들의 작명하는 실력이 월등히 발전되기를 바란다.

 

 

 이름이 왜 학문이 되는가?

이름의 허와 실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다.